서울 밤도깨비 야시장

언론 보도

[2015.09.23. 아시아투데이] 여의도 한강공원, 내달 1일부터 ‘밤도깨비 야시장’ 열린다
03.27.2017
1391 03.27.2017

​[아시아투데이 이승진 기자 lsj@asiatoday.co.kr​] 다음달 한강에 다양한 음식의 푸드트럭과 아이디어·수공예품 등을 판매하는 서울형 야시장이 열린다.

 

서울시는 10월 1~2일, 8일, 10일, 16~17일 오후 6시부터 자정까지 총 6회 ‘서울 밤도깨비 야시장’을 개최한다고 23일 밝혔다.

 

이번에 열리는 야시장은 ‘돌아다니며’ ‘즐기고’ ‘함께 참여하고’ ‘나누자’는 의미의 동(動), 호(好), 여(輿), 락(樂) 4가지로 구성됐다.

 

우선 ‘동 시장’에선 파스타·샌드위치·츄러스·커피 등 트렌디한 음식부터 닭꼬치·김치볶음밥 등 한국적인 음식을 판매하는 푸드트럭을 만날 수 있다. 

 

‘호 시장’에선 전문상인들을 위한 마당으로 패션, 생활용 공예품, 친환경농산물과 가공품을 비롯해 최근 많은 사람들의 관심을 받고 있는 업사이클링 등 80여개의 부스에서 아이디어 상품들을 판매한다. 

 

남녀노소 누구나 상인이 될 수 있는 참여형 벼룩시장 ‘여 시장’은 핸드메이드 상품 또는 빈티지 제품 등 사전 신청한 시민들이 자신만의 제품을 선보이는 마당이다.

 

시는 이번 벼룩시장에 참가할 시민을 모집 중에 있다. 

 

‘락 시장’에서는 야시장을 방문한 시민들이 휴식을 취하고 더불어 다양한 문화공연을 즐길 수 있는 공간으로, 메인무대에서는 댄스공연을 비롯해 악기연주 무대가 펼쳐진다.

 

그 외 한강공원 곳곳에서는 서커스와 천막극장, 인디밴드의 버스킹이 진행된다.

 

이 밖에도 야시장의 마스코트인 ‘홍도깨비’가 행사 내내 행사장 곳곳을 돌며 흥을 돋우고, 시장 한 켠에 마련된 푸드트럭 홍보관에선 사업에 관심있는 시민들이 직접 체험해 볼 수도 있다.

 

한편 시는 이날 행사 안내 및 안전 등을 책임질 자원봉사자를 다음달 12일까지 모집하며, 홈페이지(www.1365.go.kr)를 통해 신청하면 된다.  

 

다만, 행사 개막 주인 1~2일 자원봉사자는 28일에 마감된다.

 

서동록 시 경제진흥본부장은 “올해 처음 열리는 서울 밤도깨비 야시장이 시민들에게는 색다른 먹거리와 볼거리를 제공하고 관광객, 청년상인, 예술가들에겐 교류와 활동의 공간역할을 하는 서울 대표 야시장이 될 수 있도록 노력할 것”이라고 말했다.

 

기사직접보기